회복사역패러다임

글보기
4단계: 철저하고 두려움 없이 자신에 대한 도덕적 검토를 했다.
Level 8조회수1209
2009-05-28 09:00

4단계: 철저하고 두려움 없이 자신에 대한 도덕적 검토를 했다.


3단계에서 우리는 깨어진 의지와 삶을 하나님께 맡기기로 선택한다.
하나님께서 우리가 해온 것보다 우리 삶을 더 잘 다루실 것이라는 소망을 품고 그렇게 하는 것이다. 이 결정이 낳은 결과를 보면서 우리는 이제 할 회복의 영정에 앞서 수많은 뜻밖의 놀라운 일들을 경험할 것이다. 이 시점에서 회복의 여정에 역설적인 부분이 생긴다.
스스로 삶을 주관하려던 것을 포기하고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신뢰하면, 이전보다 더 침착해지고 주변 사람들과 상황을 더 쉽게 수용하게 된다. 사람들은 당신이 현명하게 처신한다고 찬사를 보낼 것이다. 자신을 통제하고자 하는 노력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인도와 보살핌에 맡길 때, 사람들은 당신이 얼마나 자기 훈련이 잘 되어 있는지 인식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매우 단순한 방법으로 훨씬 더 큰일을 하신다. 그것이 하나님의 방법이다.

12단계 프로그램의 4단계: 철저하고 두려움 없이 우리자신에 대한 도덕적 검토를 했다.
처음 세 단계에서 우리는 하나님과 더 친밀한 관계를 맺기 위한 기초를 세웠다. 우리 스스로 신이 되려는 것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능력을 인정했으며, 우리 의지와 삶을 하나님의 보살핌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다음 몇 단계에서는 이 기초를 디딤돌 삼아 우리 자신과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우리 자신과 우리 행동을 솔직하고 용기 있게 살펴봄으로써 자신을 더 깊게 이해하게 될 것이다.
12단계 프로그램에서는 이 자기인식 훈련을 ‘도덕적 검토’라고 부른다.  
우리 자신을 면밀히 살펴보는 4단계 과정은 하나의 도전이 될 것이다. 이것은 마치 뒤죽박죽 어질러진 옷장을 열어보는 것과 같다. 처음에는 어질러진 모습 때문에 압도당하거나 낙담할지도 모른다. 옷장 안에 널려 있는 물건을 하나하나 구분하고 정리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처럼 보일 것이다. 사방에 어지럽게 흐트러진 물건을 살펴보다가 우연히 발견한 몇 가지 것에 대해서 우리는 정서적으로 강하게 반응할지도 모른다. 슬퍼진다거나, 우울해진다거나, 화가 날 수도 있다. 또는 깊은 수치심과 죄책감에 빠질지도 모른다. 검토과정은 우리가 누구인가에 대하여 더 솔직하고 현실적으로 평가하도록 이끌어줄 것이다. 더 깊은 자기인식은 우리 삶에 새로운 가능성과 선택, 그리고 새로운 자유에 이르는 문을 열어줄 것이다.
4단계는 회복의 영적 여정에서 성장의 단계이다.
이 단계에서는 자신의 행동을 점검하고 자신을 더 깊게 성찰하게 된다. 자기 발견의 모험은 4단계에서 7단계까지 이어진다. 자신을 개인적으로 점검할 때는 철저하게 정직해야 한다. 회복의 기초가 되는 것은 정직이기 때문이다. 정직은 자신을 알지 못하게 만들고, 진실된 감정을 인식하지 못하게 만드는 걸림돌을 제거한다.
4단계는 그토록 오랫동안 숨겨왔던 자신의 일부분-억압된 본성-이라고 할 수 있는 '그림자'를 직시하도록 도와준다. 자신에 대한 점검 목록을 작성하면 자신의 행동이 더 깊이 이해될 것이다. 이러한 '그림자' 본성의 한쪽에는 적개심, 두려움, 여러 가지 억압된 감정들이 있다.
적개심과 두려움은 자신에 대한 점검 목록을 작성하기 전에 반드시 다루어야 하는 문제다. 자신에게 상처를 입힌 사람, 장소, 상황에 대한 적개심과 울분을 계속 품고 있으면 현재를 살아가는 능력이 제한되고 만다. 두려움은 합리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능력을 제한해 버린다. 두려움에 사로잡히면 올바른 관점으로 상황을 바라보지 못하게 된다.
이 단계는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신체검사를 받으러 의사에게 가는 것과 같다. 자신을 진단하도록 돕는 ‘의사’는 당신 안에 계신 하나님의 성령이다. 이 단계에서 기본적으로 2가지 중요한 영역을 점검하게 될 것이다.
첫째, 내적 갈등이 있는 영역을 살펴서 비정상적인 것을 제거하는 것이다. 둘째, 성령께서 보여주시는 대로 자신의 빗나간 부분과 고쳐야할 부분을 직시하는 것이다. 이 과정을 거치면서, 자신이 중독에 걸렸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게 만들고 인간으로서 존엄성과 존재 가치를 떨어뜨리게 한 ‘부인’(denial)이 도사리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부인은 두려움 때문에 사용하는 방어기제로, 인식 능력을 왜곡시키고 판단 능력을 흐리게 만든다. 그래서 우리는 자기망상에 빠져 자신을 정확하게 바라보지 못하게 된다.
어느 정도 두려움을 경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두렵지만 이 단계를 할 수 있는 용기를 달라고 하나님께 간구해야 할 것이다.
두려워하면서도 계속 나아가려고 할 때 노력한 만큼의 보상이 따른다. 두려움을 경험할지라도 그 두려움이 우리 삶을 지배하는 것은 하나님이 의도하신 것이 아님을 기억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