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예배

글보기
-에서와 야곱-
Level 8조회수8234
2009-01-24 17:36

주일 2월 1일 에서와 야곱

(성경 : 창세기 33장 찬송 : 512장-새찬송 315장)

이스라엘이란 이름을 받은 야곱은 비록 다리를 절룩거렸지만 어젯밤에 절망하던 야곱이 아니었습니다. 자신의 고집과 수단을 다 버린 겸손한 모습으로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나아갔습니다. 그러자 형 에서와 얽힌 문제가 일순간에 다 해결되었습니다. 야곱이 이스라엘이란 영광스런 이름을 부여받았듯이, 하나님께서는 예수 믿는 우리에게 성도라는 거룩한 이름을 주셨습니다. 이름은 단순히 호칭에 불과한 것이 아닙니다. 그런즉 야곱이 이스라엘에 합당한 삶을 살았듯이, 우리 역시 성도답게 거룩한 삶을 살아가도록 합시다.

월 2월 2일 세겜에서 위기를 만난 야곱

(성경 : 창세기 34장 찬송 : 393장-새찬송 350장)

형 에서와 헤어진 야곱은 세겜 성에 이르러 성 앞에 있는 밭을 사고 거기에 장막을 쳤습니다. 이는 야곱이 이곳에서 오래 머물러 살 작정을 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거기서 야곱은 딸 디나가 그 곳 추장인 세겜에게 강제로 욕을 당하고, 이에 분격한 야곱의 아들들이 추장인 세겜은 물론이고 세겜 성의 남자들을 모두 살륙함으로 일생 일대의 위기에 봉착하고 말았습니다. 야곱의 아들들이 분노한 것은 인지상정으로 볼 수 있지만, 무고한 수많은 사람들을 살륙한 것은 잘못입니다. 우리는 분노로써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화 2월 3일 벧엘로 올라간 야곱

(성경 : 창세기 35장 찬송 : 377장-새찬송 449장)

야곱은 하나님의 지시대로 벧엘에 올라가 하나님께 단을 쌓기로 했습니다. 그는 식구들이나 함께 하는 자들이 가지고 있던 이방 신상들을 모아 나무 아래 묻고 그들의 몸을 정결케 씻고 의복을 갈아입도록 하는 등 몸과 마음을 새롭게 하고 벧엘로 올라갔습니다. 그러자 그 곳에 하나님께서 나타나셔서 그에게 복을 주시고 가나안 땅을 그와 그의 후손에게 주실 것을 언약해 주셨습니다. 이처럼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갈 때 죄악과 허물을 회개하고 경건한 자세로 예배드림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고 복을 받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수 2월 4일 에서의 계보

(성경 : 창세기 36장 찬송 : 337장-새찬송 279장)

에서는 아내 셋을 취했는데 세 아내 모두 가나안 여인이었습니다. 그에게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없었기 때문에 우상 섬기는 족속과 혼인하기를 서슴지 않았습니다. 그는 야곱을 떠나 세일 산에 정착했고 많은 자손을 낳아 번성했습니다. 에서의 자손들은 일찍이 왕정 제도를 갖춘 독립 국가를 이루었지만 그들은 아브라함과 이삭의 후손답지 못하게 영적인 복을 누리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안락하고 풍요로운 삶을 사는 것도 좋지만 그보다는 영적인 복을 받아 누리는 삶을 살아야 하겠습니다.

목 2월 5일 요셉의 고난

(성경 : 창세기 37장 찬송 : 216장-새찬송 424장)

요셉은 야곱의 열한 번째 아들로서, 부친의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또 그는 꿈의 사람이요, 무슨 일을 시켜도 성실하게 감당하는 젊은이였습니다. 그러나 요셉은 형제들에게 미움을 받았습니다. 그러던 중 요셉이 양떼를 치고 있는 형들을 찾아갔다가 이스마엘 상인들에게 은 이십에 팔리는 몸이 되었습니다. 가인이 아우 아벨을 미워하여 들에서 죽였듯이, 요셉의 형들 역시 동생을 미워한 나머지 구덩이에 빠뜨려 죽이려 했고, 드디어는 노예상인들에게 팔고 말았습니다. 이처럼 미움이 살인과 배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미워하는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합니다.

금 2월 6일 베레스와 세라

(성경 : 창세기 38장 찬송 : 238장-새찬송 206장)

본장은 유다의 며느리 다말이 자식이 없이 죽은 남편의 기업을 잇기 위해 시아버지를 꾀어 자식을 낳은 사건을 기록하였습니다. 처음에 유다는 다말이 임신한 것을 알고 분노하였으나, 자초지종을 들은 후에는 자신의 불찰을 탓하고 더 이상 문제삼지 않았으며, 쌍둥이를 낳자 자기의 아들로 족보에 올렸습니다. 이 사건은 성경에 수록하기에 부끄러운 불미스러운 내용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역사적 사건을 있는 그대로 가감 없이 기록함으로써 오히려 그 진실성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런즉 우리는 성경 말씀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토 2월 7일 형통한 요셉

(성경 : 창세기 39장 찬송 : 456장-새찬송 430장)

애굽으로 팔려 간 요셉은 시위 대장 보디발의 집에서 노예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보디발이 요셉을 가정 총무로 삼고 그 집과 그의 모든 소유물을 요셉에게 위임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 그의 범사에 형통케 하시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요셉은 비록 타국에서 노예생활을 하는 신세였지만, 하나님을 의지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 요셉과 함께 해주심으로 어딜 가나 복되고 형통한 사람이 되게 해주셨습니다. 이를 본받아 우리도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삶을 살아야 하겠습니다.

주일 2월 1일 에서와 야곱

(성경 : 창세기 33장 찬송 : 512장-새찬송 315장)

이스라엘이란 이름을 받은 야곱은 비록 다리를 절룩거렸지만 어젯밤에 절망하던 야곱이 아니었습니다. 자신의 고집과 수단을 다 버린 겸손한 모습으로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나아갔습니다. 그러자 형 에서와 얽힌 문제가 일순간에 다 해결되었습니다. 야곱이 이스라엘이란 영광스런 이름을 부여받았듯이, 하나님께서는 예수 믿는 우리에게 성도라는 거룩한 이름을 주셨습니다. 이름은 단순히 호칭에 불과한 것이 아닙니다. 그런즉 야곱이 이스라엘에 합당한 삶을 살았듯이, 우리 역시 성도답게 거룩한 삶을 살아가도록 합시다.

월 2월 2일 세겜에서 위기를 만난 야곱

(성경 : 창세기 34장 찬송 : 393장-새찬송 350장)

형 에서와 헤어진 야곱은 세겜 성에 이르러 성 앞에 있는 밭을 사고 거기에 장막을 쳤습니다. 이는 야곱이 이곳에서 오래 머물러 살 작정을 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거기서 야곱은 딸 디나가 그 곳 추장인 세겜에게 강제로 욕을 당하고, 이에 분격한 야곱의 아들들이 추장인 세겜은 물론이고 세겜 성의 남자들을 모두 살륙함으로 일생 일대의 위기에 봉착하고 말았습니다. 야곱의 아들들이 분노한 것은 인지상정으로 볼 수 있지만, 무고한 수많은 사람들을 살륙한 것은 잘못입니다. 우리는 분노로써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화 2월 3일 벧엘로 올라간 야곱

(성경 : 창세기 35장 찬송 : 377장-새찬송 449장)

야곱은 하나님의 지시대로 벧엘에 올라가 하나님께 단을 쌓기로 했습니다. 그는 식구들이나 함께 하는 자들이 가지고 있던 이방 신상들을 모아 나무 아래 묻고 그들의 몸을 정결케 씻고 의복을 갈아입도록 하는 등 몸과 마음을 새롭게 하고 벧엘로 올라갔습니다. 그러자 그 곳에 하나님께서 나타나셔서 그에게 복을 주시고 가나안 땅을 그와 그의 후손에게 주실 것을 언약해 주셨습니다. 이처럼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갈 때 죄악과 허물을 회개하고 경건한 자세로 예배드림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드리고 복을 받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수 2월 4일 에서의 계보

(성경 : 창세기 36장 찬송 : 337장-새찬송 279장)

에서는 아내 셋을 취했는데 세 아내 모두 가나안 여인이었습니다. 그에게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없었기 때문에 우상 섬기는 족속과 혼인하기를 서슴지 않았습니다. 그는 야곱을 떠나 세일 산에 정착했고 많은 자손을 낳아 번성했습니다. 에서의 자손들은 일찍이 왕정 제도를 갖춘 독립 국가를 이루었지만 그들은 아브라함과 이삭의 후손답지 못하게 영적인 복을 누리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안락하고 풍요로운 삶을 사는 것도 좋지만 그보다는 영적인 복을 받아 누리는 삶을 살아야 하겠습니다.

목 2월 5일 요셉의 고난

(성경 : 창세기 37장 찬송 : 216장-새찬송 424장)

요셉은 야곱의 열한 번째 아들로서, 부친의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또 그는 꿈의 사람이요, 무슨 일을 시켜도 성실하게 감당하는 젊은이였습니다. 그러나 요셉은 형제들에게 미움을 받았습니다. 그러던 중 요셉이 양떼를 치고 있는 형들을 찾아갔다가 이스마엘 상인들에게 은 이십에 팔리는 몸이 되었습니다. 가인이 아우 아벨을 미워하여 들에서 죽였듯이, 요셉의 형들 역시 동생을 미워한 나머지 구덩이에 빠뜨려 죽이려 했고, 드디어는 노예상인들에게 팔고 말았습니다. 이처럼 미움이 살인과 배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미워하는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합니다.

금 2월 6일 베레스와 세라

(성경 : 창세기 38장 찬송 : 238장-새찬송 206장)

본장은 유다의 며느리 다말이 자식이 없이 죽은 남편의 기업을 잇기 위해 시아버지를 꾀어 자식을 낳은 사건을 기록하였습니다. 처음에 유다는 다말이 임신한 것을 알고 분노하였으나, 자초지종을 들은 후에는 자신의 불찰을 탓하고 더 이상 문제삼지 않았으며, 쌍둥이를 낳자 자기의 아들로 족보에 올렸습니다. 이 사건은 성경에 수록하기에 부끄러운 불미스러운 내용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역사적 사건을 있는 그대로 가감 없이 기록함으로써 오히려 그 진실성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런즉 우리는 성경 말씀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토 2월 7일 형통한 요셉

(성경 : 창세기 39장 찬송 : 456장-새찬송 430장)

애굽으로 팔려 간 요셉은 시위 대장 보디발의 집에서 노예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보디발이 요셉을 가정 총무로 삼고 그 집과 그의 모든 소유물을 요셉에게 위임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 그의 범사에 형통케 하시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요셉은 비록 타국에서 노예생활을 하는 신세였지만, 하나님을 의지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 요셉과 함께 해주심으로 어딜 가나 복되고 형통한 사람이 되게 해주셨습니다. 이를 본받아 우리도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삶을 살아야 하겠습니다.